블로그 이미지
Sergio Donati Julyu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80)
[Apple] (154)
[DESKTOP] (64)
[DEVELOP] (36)
[FINANCE] (4)
[EPINEPHRINE] (60)
[ILLUST] (52)
[MEDIA] (85)
[NETWORKS] (68)
[OFFICE] (144)
[OPERATING_SYS] (70)
[SECURITY] (16)
[SYSTEM] (108)
[Equipment] (15)
Total408,091
Today20
Yesterday34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clie701&logNo=110088667909&categoryNo=300&parentCategoryNo=0&viewDate=&currentPage=1&postListTopCurrentPage=1&isAfterWrite=true&userTopListOpen=true&userTopListCount=5&userTopListManageOpen=false&userTopListCurrentPage=1


 

 

 

아이폰4 충격테스트 동영상

 

지난번 아이폰4를 가지고 1미터정도 되는 위치에서 3~4회 떨어뜨려 액정이 깨지는 사진이 올려져 그 진위여부에 말이 많았는데요. iFix에서  아이폰4를 가지고 테스트 하는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려 사실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아스팔트라는 상황이긴 하지만 2회 충격시 전원이 켜지지 않고  3~4회 테스트를 하니 액정이 깨져 버렸습니다. 아이폰4의 내구성에 심각한 우려를 보내지 않을수 없는 상황입니다.  

 

 

 

 

 

아이폰4 성능 테스트 결과  : 아이폰4 A4 CPU 다운클럭(?)

 

또하나의 문제는 갤럭시A에서 이슈가 되었던  CPU다운 클럭의 의혹입니다. 아이폰4는 아이패드와 같은 A4칩을 탑재하여 빠른 구동속도가 기대된다는 포스팅을 했었는데요.이번에 mac rumors에서 테스트 한결과 아이패드 보다 떨어지는 수준으로 결과가 발표 되었습니다. CPU의 발열과 배터리 시간등을 이유로 다운클럭을 했을수 있고 애플사에서 A4칩을 쓰고 있을뿐 1GHz라는 말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문제될것은 없지만 A4칩에 대한 기대감을 가졌던 유저라면 실망스런 테스트 결과가 아닐수 없습니다.

 

<아이폰4에 탑재될 A4 CPU>

 

 

1. 아이폰3GS : 2.298

 

 

 

 

2. 아이폰4 : 2.514

 

3. 아이패드 : 3.667

 

 

 

 

 

테스트 최종결과

파일속도,드로잉뷰어,인터넷,메모리 속도을 테스트한 결과치로 수치가 높을수록 빠른 속도를 나타냅니다.

 

  아이패드 3.667  > 아이폰4 : 2.514   >  아이폰3Gs : 2.298

 

 

 

아래는 또다른 벤치마크 결과입니다. (수치가 높을수록 좋습니다)

 

 

 

 

마치며..

 

아이폰4 충격테스트 동영상과 A4칩에 대한 다운클럭 문제등은 분명 아이폰4를 기다리는 입장에서 한번쯤 고민을 하게 되는 사항입니다. 특히 아이패드 수준의 빠른 속도를 기대했었는데 아이패드보다 떨어지는 성능이라면 조금 실망스럽긴 합니다. 또 충격테스트 결과도 아이폰4에 대한 기대감이 떨어지는 결과가 분명합니다.

 

또 CPU부분에 있어서 A4칩을 사용했다고 하면 대부분 아이패드와 동일하다고 판단을 할것인데 애플에서 전혀 CPU에 대한 언급이 없는것도 소비자에 대한 기만에 가깝습니다. 미리 디자인이 유출된것도 그렇고 이런 테스트 결과도 그렇고 애플이 하는행동이 썩 좋아 보이진 않습니다.

 

그래도 출시날 줄을 서서 구입할것 같은 이 느낌은 뭘까요?  안드로이드폰의 성장이 급격하게 상승하고 있어서 예전에 비해서 아이폰이나 애플제품에 대한 기대감이 떨어지는것은 사실이지만 아직까지는 그래도 애플제품에 대한 신뢰감이 더 가는것도 사실이라서 아이폰4까지는 주저없이 구입을 하고 다음버전 부턴 좀더 신중하게 애플제품에 대해서 고민을 해야 할것 같습니다.

 

 

 

 

Posted by Julyus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